Ilustradora coreana capta los más hermosos y simples momentos del amor

por

5212 posts

Puedes llamarlo como quieras y practicarlo de formas diversas, pero los buenos momentos siempre son mágicos y eternos.

Amor, love, liubof, amore, houb, liebe, amour o como quieras llamarlo. Dicen que este sentimiento no tiene nacionalidad, no entiende de fronteras, religiones ni clase sociales. Dicen que es lo más puro del ser humano. Dicen que solo se puede amar a una persona a la vez otros defienden la poligamia. Dicen que cada relación es distinta a la anterior. Dicen que puede durar para siempre y otros que se termina luego de 7 años.

Cada uno tiene su propia forma de llamarlo, comprenderlo y practicarlo, sin embargo, hay algo que no varía… los momentos felices siempre son mágicos y eternos.

<LOVE IN JEJU> 우리는 이번 여행에 초록 색 지붕의 예쁜 집을 빌렸어요. 주변엔 밭과 돌담, 멀찍이 집 몇 채가 있는 조용한 곳이었어요. 마당엔 널찍한 평상이 있고 집 안엔 작고 예쁜 소품들이 가득했어요. 주방의 찬장엔 예쁜 그릇들이 잘 정리되어 있었고, 방엔 철 지난 크리스마스 전구가 반짝였지만 전혀 이상하지 않았던. 현란한 빛과 소음으로 가득 찬 도시의 밤과는 달리 이곳의 밤은 별만 조용히 빛나는 고요와 어둠이었어요. 우리는 밤이면 CD 플레이어로 음악을 들었어요. 천장이 낮은 집엔 음악이 더 높은 밀도로 가득 차는 것 같았는데. 동그란 시골 밥상에 간단한 음식을 차리고 술잔을 기울이며 촛불 아래 노랗게 빛나는 서로의 발을 내려다보던 밤. 이곳의 적막은 하나도 낯설지 않아요. 꼭 언젠가의 우리 집처럼. 이 여행에서 남을 최고의 추억은 옆에서 들리는 숨소리일 거예요. 이불 아래 맞닿은 발의 온기일 거예요. 내 여행의 하루하루는 낯선 흥분보다 둘이서 만든 조용한 일상으로 더 빛이 났어요. 어제 본 에메랄드빛 바다가 아름다워서, 여행 동안 묵게 된 집이 예뻐서, 파도소리 밀려오는 수평선 아래로 천천히 가라앉는 찬란한 노을을 보게 돼서, 꼭 가고 싶었던 비치카페의 반짝이는 전구 아래서 따뜻한 음료를 마시게 되어서. 그래서가 아니라. 그저 그 바다를, 그 노을을, 그 파도와 그 음악과 그 따뜻한 잔을 쥔 시간들에 네가 있었고. 그냥 함께 맛있는 걸 먹고 잠들고 일어나는 일들이 가득해서. 둘이 같이 사는 일은 이 여행처럼 그래서, 그랬기에, 가 아니라 그저, 그냥, 이렇게 좋을 거라고. 벽걸이 CD 플레이어가 돌아가는 소리와 낮은 천장 아래 가득 찼던 음악처럼. 행복처럼. #art#artwork#illustration#drawing#painting#jeju#일러스트#제주여행#작은섬민박

A post shared by Hyocheon Jeong (@poetic.persona) on

La ilustradora coreana, Hyocheon Jeong, ha creado una serie de dibujos donde recopila momentos simples pero inolvidables en parejas diversas. Puede ser un paseo por el parque, el minuto del desayuno, un abrazo, una siesta, en cada uno de estos momentos podemos ver la belleza del amor más allá de cualquier acepción cultural.

La joven dibujante de 27 años comentó a BoredPanda que “las fuentes de mi inspiración son siempre historias de personas, la mayoría de ellas son historias mías y de mi novio, y también de mis conversaciones con mis amigos”.

A continuación algunas de sus emotivas, coloridas y poéticas ilustraciones.